Festival GoGo

경기도물향기수목원 난대식물원 등 새롭게 조성

경기도물향기수목원난대식물원

사진자료1-1

경기도물향기수목원 난대식물원 등 새롭게 조성

시작일

2024-03-30

종료일

2024-12-31

이용요금

유료

행사지역

서울 및 경기권

행사장소

경기도물향기수목원

물향기수목원 난대식물원, 식물책방 등 신규 시설물 조성. 4월부터 관람 가능

난대식물원 : 우리나라 남부지역 자생식물 등 139종 볼 수 있어

물향기식물책방 : 경기도산림환경연구소가 보유한 식물전문서적 전시

오산시에 위치한 경기도 대표 수목원 물향기수목원이 ‘난대식물원’과 ‘물향기식물책방’을 새롭게 조성, 4월부터 일반에 공개한다고 25일 밝혔다.

2020년부터 4년간 22억을 들여 조성한 난대식물원은 연 면적 740㎡ 규모 지상 1층 건물이다. 우리나라 남부지역(전남, 경남, 제주도)에 자생하는 식물을 관찰할 수 있다. 완도수목원 등에서 기증받은 난대식물을 비롯해 경기도산림환경연구소에서 조직배양 기술을 통해 직접 증식한 식물 139종을 선보일 예정이다.

대표 수종으로는 아왜나무, 천선과, 멀구슬나무 등의 남부수종과 한라산에서 자생하는 한라개승마, 한라새우란 등을 포함하고 갯대추, 개산초와 같은 희귀식물도 전시된다.

지난해 공사를 진행한 물향기식물책방도 4월부터 관람이 가능하다. 물향기식물책방은 경기도산림환경연구소가 보유한 식물전문서적을 방문객에게 전시하고 열람할 수 있도록 신설한 공간이다.

이밖에 지난해부터 선보인 야생화원, 자연정원 등 물향기수목원 곳곳에서 봄꽃 개화가 시작돼 관람객에게 많은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윤하공 경기도산림환경연구소장은 “물향기수목원은 그동안 수집된 식물과 연구자료, 축전된 노하우를 토대로 최근 많은 변화를 보이고 있다”며 “앞으로 기후변화에 대비하여 우리나라의 환경과 자생식물을 지키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수생식물원, 습지생태원 등 19개 공간으로 구성된 물향기수목원은 연간 35만 명 이상이 방문하는 경기도 대표 수목원으로, 2006년 개장해 자생식물의 수집·증식·보존·전시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더 자세한 사항은 관련 홈페이지에서 살펴보실 수 있습니다.

홈페이지 : https://gnews.gg.go.kr/ >기사 자료출처 및 링크

각종 자료와 사진은 축제와 공연, 전시의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참고자료입니다.

본 기사는 www.festivalgogo.co.kr 페스티벌gogo News 2024년 3월 시사보도 편집 기사 자료입니다.

네이버, 다음, 포털, 유튜브 검색창에 페스티벌gogo를 치시면 더 많은 콘텐츠를 볼 수 있습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한 방법임을 알려 드립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We would like to inform you that ‘Google Translate’ is a way to improve your understanding.
It assumes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 Mulhyang Arboretum and Nandae Botanical Garden newly established

New facilities such as the Mulhyang Arboretum, Nandae Botanical Garden, and Plant Bookstore are built. Available from April

Nandae Botanical Garden: You can see 139 kinds of plants native to the southern part of Korea.

Mulhyang Plant Bookstore: Exhibition of plant books owned by Gyeonggi-do Forest Environment Research Institute

Gyeonggi-do’s representative arboretum, Mulhyanggi Arboretum, located in Osan City, announced on the 25th that it will newly create the ‘Nandae Botanical Garden’ and the ‘Mulhyanggi Plant Bookstore’ and open them to the public from April.

The Nandae Botanical Garden, which was built with an investment of 2.2 billion won over four years from 2020, is a one-story building with a total floor area of 740 square meters. You can observe plants that grow naturally in the southern regions of Korea (Jeollanam, Gyeongnam, and Jeju Island). In addition to the dwarf plants donated by the Wando Arboretum, 139 types of plants directly propagated through tissue culture technology by the Gyeonggi-do Forest Environment Research Institute will be presented.

Representative tree species include southern tree species such as dwarf tree, cheonseon fruit, and neem tree, as well as Halla dog horseback horse and Halla shrimp orchid, which grow naturally in Hallasan Mountain, and rare plants such as sea jujube and gaesan grass are also exhibited.

The Water Fragrance Plant Bookstore, which was under construction last year, will also be available for viewing from April. The Mulhyang Plant Bookstore is a newly established space where visitors can display and browse plant books owned by the Gyeonggi-do Forest Environment Research Institute.

In addition, spring flowers have begun to bloom in various parts of the Mulhyang Arboretum, such as the wildflower garden and the natural garden, which were introduced last year, providing many attractions for visitors.

Yoon Ha-gong, director of the Gyeonggi-do Forest Environment Research Institute, said, “The Mulhyanggi Arboretum has recently seen many changes based on the plants, research data, and accumulated know-how” and added, “We will continue to make efforts to protect the environment and native plants of Korea in preparation for climate change.”

Consisting of 19 spaces, including the Aquatic Botanical Garden and the Wetland Ecology Garden, the Mulhyanggi Arboretum is a representative arboretum in Gyeonggi-do, visited by more than 350,000 people a year, and was opened in 2006 to collect, proliferate, preservation, and exhibit native plants.

For more information, please visit the website.

Homepage : https://gnews.gg.go.kr/ > article data source and link

Various materials and photographs are a reference for a better understanding of festivals, performances, and exhibitions.

This article is an editorial version of www.festivalgogo.co.kr Festivalgogo News’ March 2024 current affairs report.

If you type festivalgogo in the search bar of Naver, Daum, Portal, or YouTube, you can see more content.

축제 홍보 문의하기

고객 맞춤 축제 정보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