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stival GoGo

『2023 구미라면 축제』, 추운 날씨도 라면 열기 막지 못해

캠핑장
작성자
festivalgogo
작성일
2023-11-23 14:59
조회
32

도심 전체를 무대로 10만 인파 다녀가지역대표축제로 자리매김 -

 

접근성 좋은 구미역 앞기차로 온 전국 관광객‧수험생들로 인산인해 -

 
도심에서 즐기는 라면을 테마로 이목을 끈 『2023 구미라면 축제』가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10만 명의 인파가 방문하며 19일, 삼일간의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올해 제2회를 맞이한 구미라면 축제는 다양한 방문객의 입맛을 맞추기 위해 ‘즐길라면! 라면 로드’(홍보 및 체험존), ‘쉴라면! 힐링 거리’(포토존 및 셀프 라면 식음존), ‘먹을라면! 라면 테마광장’(이색라면 및 해외누들 식음존), ‘빠질라면! 라면 스테이지’(무대공연 프로그램) 등 4가지 테마로 운영됐다.

구미라면 축제는 지역 최초 ‘도심형 축제’로 기획됐으며, 역전로 및 문화로, 새마을 중앙시장, 금리단길을 아우르는 도심 전체를 축제의 장으로 활용해 방문객의 접근성을 확보하고 지역 상권 활성화에 최우선 목표를 뒀다.

축제 장소가 구미역 앞이라 전국에서 기차를 타고 찾아온 방문객들은 축제를 더욱 맘 편히 즐겼으며, 수능을 치러낸 다수의 수험생 등 시민들로 인산인해를 이뤄 도심 전체에 모처럼 생기가 넘쳐흘러 추운 날씨도 무색하게 만들었다.

새마을 중앙시장 및 문화로에서 오랫동안 장사를 한 상인들의 말에 따르면, "명절때보다 유동 인구가 더 많았으며, 문화로에 이런 인파는 30년 만에 처음 보는 것 같다”라며, 축제의 파급효과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축제장에서 관내 식당이 참여한 이색라면 존에는 끊임없는 발길이 이어졌으며, 베트남, 일본, 대만의 현지에서 직접 공수한 식재료로 만든 현지의 맛을 한자리에서 맛볼 수 있는 이색경험도 축제의 묘미였다.

또한, 구미라면 축제는 ‘문화로 청춘 페스티벌 청춘 로그인’, ‘원평 방천축제’ 등 소규모 축제, ‘마루오케스트라 공연’, ‘구미 금비천 Digilog 춤 축제’, ‘구미에서 즐거울 락’ 등 문화예술공연, ‘성탄 트리 점등식’ 등의 문화행사를 연계로 진행해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했다.

한편, 지난해와 다른 장소와 시기에 개최함으로써 대중에 관심을 받은 라면 축제는 도로 교통, 보행자 안전 등 다양한 문제점이 제기됐으나, 많은 방문객을 대비해 셔틀버스(3개 노선 6대 운행), 대중교통 이용을 지속해서 홍보해 인근 도로 교통 혼잡을 완화하는데 노력했다.

경찰, 소방의 전폭적인 안전 지원과 연접해 있는 상가들의 적극적인 협조, 교통 안내 및 환경정비에 힘쓴 자원봉사자, 공무원 등 축제 성공을 위해 민‧관이 한마음 한뜻으로 힘을 보태며 시민 불편을 최소화했다.

김장호 구미시장은 “이번 축제의 성과를 평가해 강점은 살리고, 보완할 점은 수정‧검토하는 등 지속 가능한 문화관광축제로 만들고 글로벌 축제로 성장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했다.


기사 및 사진자료 제공 : 구미시청 홈페이지 보도자료 내용 | 시정 홍보 | 구미 소개 | 구미시청 (gumi.go.kr)
전체 0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