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stival GoGo

맹자(孟子) 양혜왕상(梁惠王上) 4장

캠핑장
작성자
고전매니아
작성일
2023-09-22 16:51
조회
48

img.jpg

예나 지금이나 먹고사는 문제와 가난은 큰 문제였나봅니다.

결국 아무리 정치를 잘하고 백성을 사랑한다 하더라도 근본적으로 백성의

굶주림을 해결하지 못한다면 임금으로서 역할을 못했다는 글귀인 것 같습니다.

img.jpg

맹자(孟子) 양혜왕상(梁惠王上) 4장 양혜왕왈과인원안승교(梁惠王曰寡人願安承敎) 중 발췌

1절

梁惠王 /  曰 / 寡人 /  願安承敎

양혜왕이 말하였다. “과인은 차분히 가르침을 받들고자 합니다.”


2절

孟子對曰 /  殺人以梃與刃 /  有以異乎

맹자께서 대답하셨다. “사람을 죽이는 데 몽둥이를 사용하는 것과 칼을 사용하는 것이 차이가 있습니까?”


曰 /  無以異也

왕이 말하였다. “차이가 없습니다.”


3절

以刃與政 /  有以異乎 /  曰 /  無以異也

“사람을 죽이는 데 칼을 써서 하거나 虐政으로 하는 것이 차이가 있습니까?” 왕이 말하였다. “차이가 없습니다.”


4절

曰 /  庖有肥肉 /  廐有肥馬 /  民有飢色

맹자께서 말씀하셨다. “왕의 주방에 살진 고기가 있고, 마구간에는 살진 말이 있는데, 백성들에게는 굶주리는 기색이 있고


野有餓莩 /  此 / 率獸而食人也

들에 굶어 죽은 시체가 나뒹굴고 있다면, 이것은 짐승을 몰아다가 사람을 잡아 먹게 한 것입니다.


5절

獸相食 /  且人 /  惡之

짐승끼리 서로 잡아먹는 것도 사람들이 싫어하는데,

爲民父母 /  行政 / 不免於率獸而食人

백성의 부모가 되어 정사를 행하면서 짐승을 몰아다가 사람을 잡아 먹게 한다면


惡在其爲民父母也

백성의 부모가 되어 정사를 행하면서 짐승을 몰아다가 사람을 잡아 먹게 한다면


6절

仲尼曰 /  始作俑者 /  其無後乎

仲尼(중니)께서는 ‘처음으로 木偶(목우)(葬禮用 人形)(장례용 인형)를 만든 자는 아마 후손이 끊겼을 것이다.’ 하셨는데,


爲其象人而用之也 /  如之何其使斯民飢而死也


이는 사람을 본떠서 만들어 그걸 장례에 사용하였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어떻게 백성들을 굶주려 죽게 한단 말입니까.”

출처 : 『한국고전종합DB』, 한국고전번역원

* 한국고전번역원의 자료는 수익창출과는 무관합니다.



맹자(孟子) 양혜왕상(梁惠王上) 4장 (tistory.com)

전체 0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