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stival GoGo

강릉 허난설헌 생가터와 솔숲

관광지
작성자
mghg
작성일
2023-07-07 22:22
조회
593
여류시인의 기품을 빼닮은 송림



강릉 허난설헌 생가터와 솔숲

숲은 생명의 공간이다. 그 속에는 나무, 새 등 눈에 보이는 생명뿐만 아니라 눈에 보이지 않는 생명들이 저마다 역할을 수행하며 살아간다. ‘조화와 상생’이 함께하기에 인터넷이 펼쳐내는 사이버 세상의 가벼움 속에서도 우리의 정서를 맑게 해주는 숲은 여전히 아름다운 빛을 발한다. 정형화되지 않은 나무 특유의 거칢과 투박함에서 온갖 기교를 뛰어넘는 자연스러움의 신비로운 경지를 만난다. 강릉 초당에서 경포호로 이어지는 허난설헌 생가터의 소나무 숲은 별천지로 드는 관문인 양 신비롭기 그지없다. 소나무 아래서 허공을 향해 손을 뻗는다. 두근거리며 내민 손을 청아한 기운이 감싼다. 이내 코끝에 상쾌한 솔향이 와 닿는다. 마치 송림 속에 고여 있던 천고의 세월이 몸속으로 흘러들어오는 것만 같다. 봄날 여행지로 인기 높은 강릉의 허난설헌 생가터 솔숲의 모습이다.

강릉 초당마을의 조용한 숲속에 조선시대 최고의 여류시인으로 꼽히는 허난설헌(1563~1589)의 생가터가 있다. 경포대, 오죽헌, 선교장 등 강릉의 쟁쟁한 명소에 가려 제 빛을 내지 못하고 있지만, 이곳은 강릉 사람들이 자랑하는 명소 중 명소다. 생가터만 놓고 본다면 ‘뭐 그리 대단한가’ 하는 의문이 생길 법도 하다. 그러나 허난설헌 생가터의 백미는 집 뒤편에 펼쳐진 단아하면서도 고혹적인 소나무 숲이다.

자료출처 : 홈페이지 및 관광지 관련 SNS
전체 0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