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stival GoGo

전남도, 서남해안 갯벌 ‘국가해양생태공원’ 조성 속도

관광지
작성자
festivalgogo
작성일
2024-03-24 20:46
조회
59
전라남도가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인 신안과 무안 갯벌지역 보전과 현명한 관리·이용을 위해 해양생태계서비스지불제(PES) 시행 등을 골자로 하는 국가해양생태공원 지정·조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무안황토갯벌 랜드의 아침(김용대)>

전남도는 ‘신안·무안 국가해양생태공원 조성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지난 22일 도청에서 개최했다.

보고회에선 명창환 전남도 행정부지사, 부단체장, 전남도갯벌관리위원, 어업인 대표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해양생태공원 지정 및 조성 추진 사업과 관련한 다양한 의견을 논의했다.

주요 내용은 ▲무안·신안 갯벌지역 현황 및 여건 분석 ▲국가해양생태공원 지정 추진전략 ▲국가해양생태공원 조성 관련 사업 등이다.

특히 국가해양생태공원 조성 관련 해양생태계서비스지불제 시행, 해양보호종 서식지 복원 및 관리 사업, 해양생태공원 관리센터 조성, 생태탐방로 쉼터 조성 등 무안·신안 지역 3천억 정도의 사업을 발굴해 추진할 계획이다.

이 가운데 해양생태계서비스지불제는 기후변화, 해양오염, 과도한 갯벌 이용 등의 갯벌보호, 생태계 건강성 회복과 블루카본 증진을 도모하기 위해 갯벌지역의 어업인 등과 이익을 공유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해양보호종 관리를 위한 신안·무안 바닷새 휴식지 조성사업은 멸종위기종인 노랑부리백로, 검은머리물때새 등 휴식공간을 조성해 인간과 바닷새가 공존하는 해양관광의 모델사업이다.

중앙정부도 2022년 ‘해양생태계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국가해양생태공원 지정 및 국고보조 등 관련 규정을 마련했다. 이에 발맞춰 신안·무안 국가해양생태공원 조성사업과 함께 올 상반기 ‘여자만 국가해양생태공원 조성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으로 선정해 전남의 서남해안을 대한민국 국가해양생태공원 관광벨트로 조성할 계획이다.

명창환 부지사는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한국의 갯벌’ 중 90% 이상을 보유한 전남이 갯벌의 생태계 보전·관리를 통해 자연과 인간이 상생하는 국가해양생태공원 조성해야 한다”며 “향후 전남 갯벌의 국제적 브랜드 인지도 제고 및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힘과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기사 및 사진자료 제공 : 전라남도 홈페이지 https://www.jeonnam.go.kr/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한 방법임을 알려 드립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We would like to inform you that 'Google Translate' is a way to improve your understanding.
It assumes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llanam-do is speeding up the designation and creation of a national marine ecological park with the goal of preserving the UNESCO World Natural Heritage sites of Sinan and Muan tidal flats and implementing the Marine Ecosystem Service Payment System (PES) for wise management and use.



<Morning of Muan Hwangto Tidal Land (Kim Yongdae)>

Jeollanam-do held an interim report on the research service of the 'Establishment of a basic plan for the creation of the Sinan-Muan National Marine Ecological Park and feasibility study' at the provincial government office on the 22nd.

At the briefing, more than 30 people, including Jeollanam-do Governor Myung Chang-hwan, vice presidents, members of the Jeollanam-do Tidal Flats Management Committee, and representatives of fishermen, attended and discussed various opinions related to the designation and creation of the National Marine Ecological Park.

The main contents are ▲ analysis of the current status and conditions of Muan and Sinan tidal flat areas ▲ promotion strategy for designation of national marine ecological park ▲ projects related to the creation of national marine ecological parks, etc.

In particular, it plans to discover and promote projects worth 300 billion won in the Muan and Sinan areas, such as the implementation of the marine ecosystem service payment system related to the creation of the National Marine Ecological Park, the restoration and management of the habitat of marine protected species, the creation of a marine ecological park management center, and the creation of an ecological trail shelter.

Vice Governor Myung Chang-hwan said, "Jeollanam, which owns more than 90% of the UNESCO World Natural Heritage Site 'Tidal Flats of Korea,' should create a national marine ecological park where nature and humans coexist through the conservation and management of the tidal flats," and asked "to gather strength and wisdom for the international brand recognition and sustainable development of the tidal flats in Jeollanam."

Article and photo materials provided by Jeollanam-do website. https://www.jeonnam.go.kr/
전체 0

Scroll to Top